luce in altisBLUE SKY

category Photo

Blog


2017.12.23 잊지못할 12:50분 프라하행 KE 935편



대망의 여행 첫날..

오전 8시 반.. 기쁜 마음으로 집을 나와 공항 버스를 탔다.



공항 버스 안에서.. 신나서 셀카놀이중 -_-


사실 이때만 해도 이날 어떤일이 펼쳐질지 암것도 몰랐지..





대한항공 체크인 카운터

10시쯤 도착하여 후다닥 체크인을 했다.

후아 사람 많다..

이 사람들은 나와 함께 엄청난 일을 겪게 됨 ㅜㅠ






보딩패스를 받고 신나서 밥먹으러 갔다.


넉넉히 3시간전에 갔지만.. 밥먹고 면세품을 찾고 하다보니 시간이 촉박했다.


헐레 벌떡 탑승게이트로 가니 ..






왠 사람들이....

엄청나게 대기중..



근데 비행기가 없다?

.

.

.

.

.

딜레이??


이때만 해도 대한항공인데 딜레이라니.. 라며 흔히 있는 딜레이 인가 했지만.. 

알고보니 안개로 인한 전 항공기가 출발을 못하고 있었다..


이때 부터였다.....

무한의 대기..


12:50분 비행기가 13:30분으로...

13:30분에서 16시로..


그러다 19:30분 까지 밀렸다.

.

.

.

.

우리 비행기 어디갔니?? ㅜㅜ



대망의 19:30분..


그러나 시간이 되도 우리 비행기는 오지도 않고..

명확한 설명없이 다음 비행기였던 방콕행이 먼저 뜬다고 하니 사람들.. 분노 폭발..

그럴만한게 그 중간에 이런식으로 LA 행 뱅기를 먼저 보냄....

두번째 되니 사람들 우리가 호구냐며 분노하기 시작...




분노한 승객들... 방콕행 게이트를 잠시 막고 항의중...


하지만 대책없는 대한항공..

우리뱅기는 어딨는지도 모르고 같은말만 반복중..

(안개로인한.... 어쩌구 저쩌구...)


그럼 저기 가는 비행기들은 뭐에요..... -_-+

.

.

.

.

.

.



결국 방콕행을 보내고 밤 12시까지 기다리다


대한항공 상무가 와서 설명하기 시작..

다음날 8:30분으로 변경됐단다...


못뜬건 안개가 꼈을땐 특정 조건의 파일럿만 비행할수 있다나

현재는 비행할 수 있는 파일럿이 없다고.... 생각해보니 우리 프라하행 파일럿이 짬에서 밀림

(에라이 !@%!@#@)


나갈려면 면세품도 반납해야한다길래


집에 갔다오기도 애매해서 결국 공항에서 노숙...

(대부분의 사람들이 게이트 앞에서 노숙을 하기 시작했다..)


아.. 처참해...... (새벽에 자고 있는걸 친구가 찍음)

.

.

.

.


받은거라곤 꼴랑 담요와 요 리프레쉬 쿠폰 (만원짜리) 한장...

이것도 승객들이 하도 클레임을 거니 밤 12시 넘어서야 줌....



다음날 아침이 되서야 겨우 KE935편을 탈수 있었다. 사실 이떄도 30분 정도 더 딜레이 됐지만..

무려 도착시간 기준 22시간 가까이 공항에서 보낸 나에겐 30분 따윈 찰나에 불과 했다.

이쯤되니 캔슬 되면 어쩌나 하는 생각이 더 간절했기에...


암튼 엄청난 경험을 하고 프라하로 겨우 출발..

크리스마스의 악몽이라면 이걸 두고 하는말이 겠지?